마이칼럼

시편 찬송에 대하여...

작성자
쥬니어칼빈
작성일
2020-06-18 16:40
조회
50

오늘날 교회가 시편으로 찬송을 하지 않는 부분에 대하여 회개해야 하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아무도 말하지 않고 오히려 시편을 찬송해야 하니마니 하는 문제로 논쟁이 되는 것을 보면서 마음이 아프다.

특히 시편으로 찬송해야 하니마니 하는 문제는 웨스트민스터 총회 문서들을 믿고 따르는 장로교에서는 있어서는 안되는 것이다. 왜냐하면 목사 서약을 할 때에 시편으로 찬송을 하겠다는 것을 서약했기 때문이다.

웨스트민스터 예배모범 14항에 “회중이 함께 공적으로 또한 가정이 개인적으로 시편 찬송을 부름으로써 하나님을 찬송하는 것은 그리스도인의 의무이다.....”라고 가르치고 있기 때문이다.

나는 장로교목사이다. 장로교는 목사 안수를 받을 때 성경과 더불어 웨스트민스터 총회문서들이 성경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음을 믿고 성실한 마음으로 받아 따르고 가르칠 것을 서약하며 목사 안수를 받는다.

사실 나는 성결교에서 목사 안수를 받은 성결교 목사였다. 신앙과 교리의 문제로 장로교로 옮기게 되었다. 내가 목사 안수를 받을 때 장로교에서 하는 웨스트민스터 총회문서들이 성경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음을 믿고 성실한 마음으로 받아 따르고 가르칠 것을 서약하며 목사 안수를 받지 않았다. 그럼에도 나는 장로교로 옮겼기에 장로교의 목사 서약에 동의한 것으로 여기기에 시편으로 찬송을 해야 하는 것이 바르다고 생각한다.

바라기는 이것이 웨스트민스터 총회 문서들을 따르는 장로교단만의 일이 아니라 기독교의 전체 일이라고 내 개인적으로는 생각한다.

예배의 회복중 하나가 시편으로 찬송하는 것이다. 이것을 하지 못함에 회개하자.

전체 2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개혁된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 한다
쥬니어칼빈 | 2013.01.04 | 추천 0 | 조회 3945
쥬니어칼빈 2013.01.04 0 3945
28
"중보기도"에 대한 바른 이해
쥬니어칼빈 | 2021.02.16 | 추천 0 | 조회 10
쥬니어칼빈 2021.02.16 0 10
27
기독교가 왜! 로만 카톨릭의 절기를 따르는가?
쥬니어칼빈 | 2020.12.24 | 추천 0 | 조회 68
쥬니어칼빈 2020.12.24 0 68
26
성탄(聖誕)과 성탄절(聖誕節)
쥬니어칼빈 | 2020.12.22 | 추천 0 | 조회 66
쥬니어칼빈 2020.12.22 0 66
25
거짓 선지자들을 조심하라.
쥬니어칼빈 | 2020.09.02 | 추천 0 | 조회 51
쥬니어칼빈 2020.09.02 0 51
24
시편 찬송에 대하여...
쥬니어칼빈 | 2020.06.18 | 추천 0 | 조회 50
쥬니어칼빈 2020.06.18 0 50
23
성경을 성경으로 부르자.
쥬니어칼빈 | 2020.06.10 | 추천 0 | 조회 49
쥬니어칼빈 2020.06.10 0 49
22
구원의 계획...
쥬니어칼빈 | 2020.04.02 | 추천 0 | 조회 52
쥬니어칼빈 2020.04.02 0 52
21
목사 서약과 웨스트민스터 총회 문서들
쥬니어칼빈 | 2020.01.03 | 추천 0 | 조회 61
쥬니어칼빈 2020.01.03 0 61
20
하나님의 진리가 공격을 당할 때...
쥬니어칼빈 | 2019.05.09 | 추천 0 | 조회 242
쥬니어칼빈 2019.05.09 0 242
19
부활 vs 부활절
쥬니어칼빈 | 2018.03.31 | 추천 0 | 조회 510
쥬니어칼빈 2018.03.31 0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