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여러나라의 길을 배우지 말라 이방 사람들은 하늘의 징조를 두려워 하거니와 너희는 그것을 두려워 하지 말라 여러나라의 풍습은 헛된 것이니 삼림에서 벤 나무요 기술공의 두 손이 도끼로 만든 것이라(렘10:2-3)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예. 그렇지요. 그런데 크리스마스가 뭘 까요? 알고 싶으시다면 단어 자체를 유심히 살펴보십시오. Christ(그리스도)+ mass(미사) 보시다시피 크리스마스의 기원은 로마이고, 이교주의에서 생겨난 것입니다. 그러나 혹자는 말하겠지요. "크리스마스는 구세주의 탄생을 기념하는 날이지 않습니까?"

과연 그럴까요?

 

만일 그렇다면 누가 그런 기념식을 제정했다고 생각하십니까? 분명 하나님이 제정하신 날은 아닙니다. 우리 주님께서는 죽음을 앞에 두고 제자들에게 "자신"을 기념하라고 하셨지 성경 어디에도(창세기부터 계시록까지) 그분의 탄생을 기념하라는 말씀은 없습니다. 더욱이 그분께서 언제, 몇 월에 태어났는지 아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성경은 이것에 관해 침묵하고 있습니다. 생일을 기념하거나 축하는 경우는 성경에 두 군데 나오는데 파라오의 생일(창40:20)과 헤롯의 생일(마14:6)입니다. 과연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모든 성경 말씀이 우리로 배우게 하려고 기록된 것임(롬15:4)을 감안한다면 우리는 이것을 깊이 생각해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럼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장본인은 누구입니까? 그것은 바로 모든 문명인들입니다. 어린양의 피를 믿지 않으며, 그 분을 멸시하고 거절하는 이들, 그리고 그분을 따른다고 떠들어 대지만 행위로는 그 분을 부인하며 주 예수님의 생일을 기념한다는 미명 아래 흥청망청 먹고 마시는 이. 그들이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고 있지요.

 

자, 여러분께 묻겠습니다. 예수님의 친구들이 그분의 원수들과 함께 세상이란 테두리 안에서 육신적인 기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런 세상적 즐거움에 참여함으로 세상이 버린 그 분을 기쁘게 하고 영화롭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과연 거듭난 그리스도인들이 이렇게 생각할 수 있을까요? 참으로 그 백성의 관습들은 헛된 것입니다. 기록되기를 『너는 악을 행하는 무리를 따르지 말지어다』(출23:2)라고 하셨습니다.

 

어떤 이들은 크리스마스를 지킴으로 아이들에게 좋은 시간을 갖게 해줄 수 있다고 말할 것입니다. 하지만 왜 하필 그 일이 구세주의 생일을 축하한다는 명분 아래 이루어져야 합니까? 왜 세상의 잔치판에다 그분의 거룩한 이름을 끌어다 붙여야 합니까? 이것이 과연 세상의 상징인 이집트로부터 당신과 그 어린 것들을 데리고 나오는 것입니까?(출10:9-10) 오히려 이것이 오늘날의 이집트인과 함께 섞여 "잠시동안의 죄의 쾌락들"(히11:25)을 즐기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성경은 말합니다. 『마땅히 행할 길을 아이에게 가르치라. 그러면 늙어서도 그 길을 떠나지 아니하리라』(잠22:6)

 

성경은 하나님의 백성들이 자기 아이들을 "주님의 교양과 훈계로"(엡6:4) 양육할 것을 명하고 있을 뿐 성경 어디에도 아이들에게 좋은 시간을 갖도록 하는 것이 부모의 의무라고 나와있지 않습니다. 혹 우리는 정당하게 주님이 축복을 구할 수 없는 어떤 일에 종사하고 있을 때 아이들에게 좋은 시간을 갖게 하려는 것은 아닌지요?

 

세속적인 명절은 지키지 않으면서도 여전히 일반적인 크리스마스의 풍습들(예를 들자면 선물교환)은 악착같이 지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여기서 독"선물교환"을 언급한 것은 크리스마스에 있어 그것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입니다. 작년에 누구로부터 선물을 받았는지 명부가 작성되는데(머리 속에 기억해 두거나 종이에 적어둔) 이는 올해 그들에게 답례하기 위한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그는 과연 친구에게 보낼 이 선물이 받는 이의 기대치(금전적인 가치를 포함하여)에 부응하는지 고심하게 됩니다. 그리하여 형편이 좋지 않은 사람도 그저 답례의 선물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상당량의 돈을 비축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참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큰 짐이 되어 왔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만일 "선물"을 보내지 않는다면 우리 친구들은 우리를 별로 좋아하지 않게 생각하겠지요. 하지만 우리는 먼저 정직하게 그들에게 이 사실을 통고하는 아픔을 감수해야 할 것입니다. 즉, 이제부터는 더 이상 "크리스마스 선물"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고 말입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그 이유를 말해 주십시오.

 

즉 "크리스마스 놀이"는 성경적인 근거가 전혀 없는 완벽한 세상에 속한 것으로 로마 카톨릭의 이교적인 관례이므로 더 이상 당신이 이 열매없는 어둠의 일과 교제할 수 없음(엡5:11)을 분명하게 말하십시오. 당신이 주님께 속한 자유인(고전7:22)이므로 세상에 속한 이 값비싼 관습에 매여있을 수 없음도 말입니다.

 

그렇다면 성경구절이 담겨있는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내는 것은 어떻습니까? 그러나 이것도 하나님 보시기에는 가증한 것입니다. 왜냐고요? 그 이유는 그분의 말씀이 분명하게 모든 종류의 거룩치 못한 혼합물을 금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신22:10-11)은 이를 분명히 명시하고 있습니다. 거룩치 못한 혼합물이 무엇입니까? 그것은 순수한 하나님이 말씀과 로마의 그리스도 미사(크리스마스)를 함께 섞어놓은 것입니다.

 

카드를 보내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믿지 않는 친구들에게 성경구절을 써서 카드를 보내되(될 수 있는대로 크리스마스 시즌을 피하는 것이 좋겠지만) 단 거기에 "크리스마스"라는 문구는 붙이지 마십시오. 만일 어느 "버라이어티쇼"순서지 맨 아랫 단에 이사야 53장 5절 말씀이 찍혀 있다면 어떻겠습니까? 누가 봐도 그것은 어울리지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서커스나 극장보다도 로마 카톨릭과 프로테스탄트 교회의 크리스마스 행사를 훨씬 더 가증하게 여기십니다. 왜 그렇습니까? 전자는 우리 주님의 이름과 상관없이 이루어지지만 후자는 그리스도의 거룩한 이름 아래 자행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의인의 행로는 빛나는 빛과 같아서 완전한 날에 이르기 까지 더욱 빛나니라 』(잠4:18)

 

참으로 주님께서는 자신을 기쁘게 하고자 하는 자를 그분의 뜻을 아는 지식으로 채워주십니다. 만약 그분이 이러한 방침에 따라 자신의 사랑스런 백성들의 눈을 뜨게 하시어 그들이 슬픔의 사람(그분께서 땅에 계셨을 때)이셨던 그분의 이름에 "메리(유쾌한" 크리스마스를 갖다 붙임으로 그분의 명예를 더럽혔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하신다면 저와 함께 하나님께 돌이켜 이 죄를 그분께 고백하고 거기로부터 완전히 건져주시도록 은혜를 구합시다. 그리고 이런 사실에 눈뜨게 하신 그 분께 찬송을 올립시다.

 

사랑하는 동료 그리스도인 여러분."주님의 오심이 가까웠습니다"(약5:8). 우리는 정말 이 사실을 믿고 있습니까? 믿으십시오. 실추되었던 교황권이 회복되고 있는 상황을 보고 있기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렇게 말씀하셨고 또한 우리가 "믿음으로 걷고, 보는 것으로 걷지 아니하기"(고후5;7) 때문에 믿어야 합니다.

정말 이 사실을 믿을 때 그 믿음이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생각해 보신 적이 있습니까? 이번 크리스마스가 여러분에게 있어 이 땅에서의 마지막 크리스마스가 될지도 모릅니다. 크리스마스 시즌 중에 주님께서 호령 소리와 함께 하늘로부터 내려오셔서 자신의 백성들을 불러 모으실지도 모릅니다.

  

여러분은 "크리스마스 파티 석상"에서 소환되어 공중에 계신 그분을 맞이하길 원하십니까? 이 부름이, 믿음 없는 현 기독교계를 향해, 당장 그분의 이름으로 변장한 이 지독한 종교놀음에서 벗어나 "그분을 맞이하러 나오라"(마25:6)는 부름임을 명심하십시오. 『이는 우리가 다 반드시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 나타나게 되어, 각자 선악간에 자기가 행한 것을 따라 , 자기 몸으로 이룬 것들을 받으려 함이라』(고후5:10)

 

이 얼마나 엄중한 말씀입니까? 주 예수님께서 선언하여 말씀하시기를, 사람이 무슨 근거없는 말을 하든지 심판 날에 이에 대하여 일일이 해명하게 되리라"(마12:36)고 하셨습니다. 모든 근거없는 말이 그렇게 될진대 하물며 낭비된 힘, 낭비된 돈, 낭비된 시간이야 어떻겠습니까? 한 해를 마감하는 이 시점에 우리가 여전히 땅에 남아 있어야 한다면 우리는 앞에 놓여진 그리스도의 심판대를 늘 생각하며 살 수 있는 은혜를 그분께 부지런히 구해야 할 것입니다. "잘하였도다" 이 주님의 칭찬이 지금 그리스도가 없는 자들로부터 받는 조롱과 비웃음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될 것입니다.

 

장차 그분의 거룩한 이름 앞에 서게 되었을 때, 우리 중 누가 자신이 이 땅에서 너무 엄격하게 살았음을 후회하겠습니까? "혼을 거슬러 전쟁하는 육체의 정욕들"(벧전2;11)을 지나치게 삼간다고 해서 주님께서 자신의 백성 중 누구라도 꾸짖으시겠습니까? 오늘날 우리가 이런 아주 사소한(?) 부분들에 타협적인 태도를 취한다면 세상의 종교인들로부터 좋은 평판을 얻을 수 있겠지만, 과연 그 날 그분이 웃는 낯으로 우리를 칭찬하실까요?

 

아! 우리가 죽을 인생들이 어떻게 생각할까보다 그분께서 어떻게 생각하실까에 더 관심을 갖는다면 ....『너는 악을 행하는 무리를 따르지 말지어다』(출23:2) 아! 시대의 흐름을 따라 떠 다니는 것은 쉬운 일이지만 그 흐름을 거슬러 나아가기란 얼마나 힘이 드는지 더 많은 하나님의 도우심과 은혜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이는 하늘의 상속자들이 마땅히 해야 할 바입니다. 이 세상과 같은 모습이 되지 말고(롬12:2), 자기를 부인하며 십자가를 지고, 세상이 거부한 그 분을 따르라.『내가 속히 임하리니 네가 가진 것을 굳게 잡아 아무나 네 면류관을 빼앗지 못하게 하라』(계3:11) 우리 모두는 주님의 이 말씀에 주의해야 합니다. 참으로 우리 각 사람은 이렇게 말할 수 있어야겠습니다. 『내가 주의 말씀을 지키려고 발을 금하여 모든 악한 길로 가지 아니하였사오며』(시119:101)

 

그리고 마지막으로 목회자 여러분, 여러분에게 주어진 하나님의 말씀이 여기 있습니다. 『오직 말과 행실과 사랑과 믿음과 정절에 대하여 믿는 자의 본이 되어』(딤전4:12) 성경의 기초적인 진리들을 부인하는 부패한 교회들처럼 당신도 그들의 크리스마스 행사를 따르시렵니까?

 

비성경적으로 돈을 모은 것을 반대하지 않으십니까? 그러면서도 비성경적인 "성탄예배"를 허용하는 것은 또 왜입니까? 양무리들 앞에 이 문제에 관해 하나님의 진리를 분명히 드러낼 수 있도록 구하십시오. 그리고 이교적이고 로마 카톨릭적이며 세상적인 풍습을 따르는 데 조금도 관여할 수 없음을 분명히 전하십시오.

 

"내가 이 반석 위에 내 교회를 세우리니 음부의 권세가 이기지 못하리라"(마16:18).

 

(출처 : http://cafe.naver.com/calgaryreformed/3662 )